가방 공룡 3사(MCM, 루이까또즈, 메트로시티), 부활을 꿈꾼다
가방 공룡 3사(MCM, 루이까또즈, 메트로시티), 부활을 꿈꾼다
  • 최정윤 기자 / jychoi12@ktnews.com
  • 승인 2020.11.26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그니처 상품 밀며 2015년 전성기 도래
변하는 소비자 니즈 놓쳐 실적 곤두박질
향후 퀄리티 높이고 브랜딩 전략에 집중

“루이까또즈 보라색 지갑 예쁜 건 ㅇㅈ(인정). 근데 친구들이 넘 많이 써. 살까?” “MCM 브랜드 어떻게 생각하는지…” 패션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이다. 댓글에는 사고 싶으면 사라는 사람도 있고, 요즘 유행하는 브랜드를 추천하는 사람도 있다.

30대는 “10대들이 살 만한 가격대가 아니다”는 반면 1020은 “예전에 유행하는 브랜드라 트렌디한 느낌이 부족하다”는 댓글이 달렸다. 2015년은 가방 공룡 브랜드였던 3사 MCM, 루이까또즈, 메트로시티에게 위기가 시작된 해였다.

5년이 지난 현재, 온라인 신흥강자들이 떠오르는 가운데 3사는 외형확장 전략을 멈추고 각자 다른 방법으로 위기를 이겨낼 돌파구를 찾고 있다. 덩치가 가장 큰 MCM을 운영하는 성주디앤디는 매출과 영업이익(연결기준)이 모두 하락했지만 상대적으로 나은 실적을 올렸다.

2019년 매출은 5년전과 비교해 12.4% 감소한 4943억원을 기록했다. 그러나 영업이익은 56.9%가 줄어 수익률이 크게 악화됐다. 태진인터내셔날(루이까또즈)와 엠티콜렉션(메트로시티) 실적은 더 처참하다.

태진인터내셔날은 같은 기간 매출이 45%나 줄었고 영업이익은 무려 95.3%가 감소했다. 엠티콜렉션은 3사 중 영업이익면에서 가장 우수한 알짜 기업이었으나 작년 적자로 전화되는 수모를 겪었다.

오프라인 매장 위주로 빠른 속도로 몸집을 키워 나가던 3사가 주춤하게 된 데는 변화하는 소비자 욕구를 따라잡지 못한 결과라는 업계 분석이 나온다. 당시 이들 3사는 시그니처 상품을 주력으로 밀며 인지도를 높였지만 5년이 지난 지금은 이 전략이 오히려 독이 됐다.

업계 한 관계자는 “3사는 재고 볼륨을 키우고 오프라인 경쟁력을 높였지만, 소비자는 언제나 새로운 상품에 목마르다”며 “그 때는 시그니처로 이미지가 굳혀진 게 오히려 브랜드를 무너트릴 원인이 된다고 생각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시그니처 상품 주목도가 높다 보니 소비자들은 이를 제외한 기타 물건은 다른 곳에서 구매해 오히려 매출 확장에 제동이 걸렸다는 분석이다. 또다른 관계자는 “제품을 보면 해당 브랜드가 바로 떠오를 수 있어야 하는데 그렇지 못했다”며 “소비자와 소통이 이뤄지지 않아 뒤늦게 시작한 브랜딩 전략이 적절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즉, 소비자가 기억하는 3사의 전성기는 10년 전이었고, 그 때부터 브랜딩을 시작했어야 한다는 의견이다. 3사는 올해 초부터 내부 체계를 재정비해 5년 전 영광을 되찾을 방법을 강구하고 있다.

루이까또즈는 올해 3월부터 조직을 개편해 기획 단계부터 소비자에게 닿는 마지막 과정인 마케팅전략까지 한 번에 구상한다. 업무가 전달되는 과정에서 소요되는 시간을 줄였다. 루이까또즈 신경민 대표는 “온라인 채널 위주 성장이 두드러지면서, 일부 2030 소비자에게 기존 브랜드가 소외된 것은 사실”이라며 “상대적으로 부족했던 디지털 마케팅을 강화하고, 무신사와 스타일쉐어 등 채널을 널려 소비자에게 다가가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23일에는 MZ세대가 선호하는 브랜드 키르시와 콜라보해 무신사 가방 카테고리 10위권 내로 진입했다. MCM은 글로벌 시장을 목표로 내부 시스템을 차근차근 바꿔 나간다. 지난 5년간 지속가능성 전시를 시작했고, 올해부터는 전 부문에 지속가능성을 도입하고 있다.

지속가능 생태계 조성을 위해 협력공장을 후원하거나 설비를 지원하는 상생 프로젝트를 시작했고, 전 직원이 지속가능 전략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이는 교육을 진행했다. MCM 측은 “소비자 트렌드가 합리적 소비로 바뀌면서, 토탈 브랜드로 형태를 바꿨다”며 “사회에서 도움을 받는 만큼 이를 다시 돌려줄 수 있는 방향으로 운영해 나가고자 한다”고 전했다.

메트로시티는 꾸준히 이탈리아 현지를 오가면서, 이탈리아의 전통과 현대의 조화를 맞춰가기 위한 아이디어를 얻는다. MZ세대 핫플레이스인 가로수길에 지난 5월 오픈한 쇼룸도 이탈리아 메디치 가문에서 영감을 얻어 디자인한 건물이다.

메트로시티 측은 “브랜드 철학을 지키면서 소비자 니즈를 해소하기 위해 노력한다”며 “시그니처 백으로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하는 동시에, MZ세대 취향에 맞는 변화를 주고 있다”고 말했다.